Loading...

Home > 게시판 > 학회소식

학회소식
제목 인공지능 분야 고급인재의 산실, 인공지능대학원 확정 / 카이스트, 고려대, 성균관대 3개 대학이 ’19년도 인공지능대학원으로 선정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9-03-04
이메일 kaia@association.kr

첫 'AI대학원' 출범한다…고려대·성균관대·KAIST에 190억 지원

올해 2학기부터 개강…과기정통부, 최대 10년간 190억원 지원
박사급 위주 운영 고려대, "최고급 인재 양성 집중" 
KAIST "AI 단과대로 확장 계획"…성균관대 "산학 협력 강화"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정부가 지원하는 인공지능(AI) 특화 대학원이 고려대, 성균관대,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 개설된다. AI 관련 석·박사 급 인재를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한편 발판이 마련될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고려대, 성균관대, KAIST를 2019년도 AI대학원으로 최종 선정한다고 4일 밝혔다. 전문화된 커리큘럼과 전임교원(7명 이상) 확보하고 석·박사과정(입학정원 40명 이상)를 확보한 이들 대학은 올해 2학기부터 AI 대학원을 본격운영할 전망이다.
 

KAIST는 신입생 60명(석사 40명, 박사 20명)으로 개설하는 AI대학원을 오는 2023년 이후에는 'AI대학'으로 격상시킨다는 방침이다. 현재 5개 단과대학(자연과학대학, 생명과학기술대학, 공과대학, 인문사회융합과학대학, 경영대학) 체제에서 AI대학을 추가한 6개 대학 체제로 전환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세계적 연구 역량을 갖춘 전임 교수진도 기존 10명에서 20명으로 늘리겠다고 밝혔다. 또한 경기도 판교를 아시아 최고 AI밸리로 육성하려는 계획도 밝혔다. 

 

고려대는 최고급 인재 양성에 몰두하기로 했다. AI 대학원을 박사과정(석박사 통합 및 박사) 중심으로 운영하고 글로벌 최우수 컨퍼런스 등재를 졸업요건으로 학생들의 연구성과를 강화할 예정이다. 헬스케어, 문화콘텐츠, 자율주행, 에이전트 등 4대 특화분야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실제로 50명인 신입생 정원도 석박사 통합과정 및 박사과정에만 배정했다.

 

성균관대는 AI대학원 중심의 AI 교육·연구 역량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인공지능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 관련 분야를 연구하는 15명의 전임 교수진을 준비했다. 또한 현장 중심의 연구를 위해 삼성전자 등 39개 기업과 협업, 산업 중심의 협력 체계를 강화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이번에 선정된 대학에 올해 10억원을 시작으로 5년간 9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향후 단계 평가를 거쳐 최대 최대 5년(3+2년)을 연장, 총 10년간 190억원까지 지원한다. 이를 통해 AI 핵심 지식과 각 분야와의 융합 역량(AI+X)을 갖춘 연구자를 양성한다는 방침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 경쟁력의 핵심은 사람에 대한 투자로 보고 AI대학원이 최고 수준의 인재 배출 요람으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향후 AI 관련 인력양성 및 연구개발(R&D) 사업에서 지역 대학이 지방의 거점 역할을 할 수 있는 다각적인 방안들도 함께 강구할 것"이라고 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277&aid=0004422967&sid1=001
 
 
 
첨부파일 190304 (보도자료) 인공지능 분야 고급인재의 산실 인공지능대학원 확정(최종)_2★.pdf
 
 

사단법인 한국인공지능학회
34141,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91 한국과학기술원 LG 이노베이션홀 2108호
고유번호: 237-82-00160 | 대표자: 유창동 | 전화번호: 070-8830-5920 | 이메일: kaia@aiassociation.kr